생활상식 - 교차로
교차로
교차로 검색 | 부동산 | 자동차 | 취업 | 생활114 | 뉴스 | 교차로신문   [ 로그인 ]
· 식료품/요리
· 설거지/청소
· 의류/세탁
· 재활용
· 기타
· 건강/민간요법
· 미용/다이어트
· 육아
· 원예
부동산지식센터
  부동산 지역 Q&A
 돌 전에 먹이면 안되는 식품
[ 관련상식 ]
· 닭고기 고르는 법
· 닭고기 보관방법
· 편두통 심할 때 벌꿀 먹으면 1시간내 통증 없어져
· 조개류 모래 빼낼 때
· 조개는 물에 넣어 끓여야 하나?
· 조개류 보관법
· 상한 우유 감별법
· 진한 우유를 만들려면

복숭아
복숭아는 대표적인 알레르기 유발 식품.
다른 식품에 알레르기 반응이 있다면 두 돌 이후부터 먹인다.
복숭아에 알레르기가 있으면 입 주위가 붓고 붉어지며, 복숭아를 만진 부위에 두드러기가 생긴다.

닭고기
닭고기는 부드럽고 소화가 잘되는 편.
하지만 돌 전에 먹일 수 있는 부위는 가슴살 정도다.
가슴살 이외의 부위는 기름기가 많고 씹기 어려워 돌 이후라야 소화시킬 수 있다.

키위
키위는 신맛이 강해 돌 전 아이가 먹기에는 자극이 강하다.
또 껍질의 털이 닿으면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도 있다.
키위를 먹은 뒤 입술과 혀 등이 붓거나 입 안이 아리다고 할 때는 키위 알레르기가 있다고 본다.

돼지고기
육류 중 가장 늦게 먹여야 할 것이 돼지고기.
소화가 잘 안 되고 기름기가 많아 유아식을 시작하는 생후 15개월 전에 먹여서는 안 된다.

벌꿀
벌꿀은 돌 전에 먹이면 영아 보툴리누스증을 유발할 수 있다.
돌 전 아기는 장 기능이 완전하지 않아 보툴리눔균이 장 점막에 흡수되면 식중독의 일종인 보툴리누스증을 일으킨다.
영아 보툴리누스증은 흙이나 먼지, 옥수수 시럽 등에 있는 보툴리누스균에 의해서도 발병할 수 있다.

조개류
조개류는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위험이 있을 뿐 아니라, 어금니가 발달하지 않은 돌 전 아이는 씹기 어렵다.
조개를 직접 먹이지 않는다해도 국물에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는 성분이 우러나오므로 돌 전에는 먹이지 않는다.

생우유
젖소에서 짜낸 젖을 가공하고 영양분을 보충해 소화 흡수하기 좋은 상태로 만든 분유와는 달리 생우유는 살균 과정만 거친다.
따라서 장기능이 약하고 알레르기를 일으킬 위험이 많은 돌 전에 생우유를 먹이면 구 토나 설사를 일으킬 위험이 많다.
돌이 지났더라도 아이가 이유식에 잘 적응하지 못한다면 생우유보다는 분유를 먹인다. 두 돌 이후에는 저지방우유로 바꿔 먹인다.

면류
면은 정제된 밀을 다시 가공해 만든 것이라서 탄수화물을 제외하면 영양분이 거의 없다.
또한 밀 자체가 찬 성질을 가진 데다 소화가 잘되지 않는다. 특히 기름에 튀긴 라면류는 절대 금해야 한다.

출처 : 네이버 지식in